경북도, 지속 가능한 식생활 정책 위해 민‧관 협력 강화

6일 도청에서 2019 식생활교육 민․관 협력 워크숍 개최
기사입력 2019.12.07 13:56 조회수 803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경상북도는 6일 도청 동락관 세미나실에서 식생활교육 활성화를 위한‘2019 식생활교육 민·관 협력 워크숍’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도, 시군 담당공무원, 식생활교육 참가학교 및 교육 참가자 등 범도민 식생활교육 추진에 참여하고 있는 유관기관 및 민간부분의 참여자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추진주체 간 소통과 협력을 강화하고, 각 기관별 정책방향 공유 및 우수사례 발굴․확산 등으로 다각적인 식생활교육 발전방안을 모색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주요내용은 ‘지속가능한 식생활교육의 추진방향 및 과제’라는 식생활교육 국민네트워크 탁명구 총장의 기조발표를 시작으로 ‘19년 경상북도 식생활교육 결과보고, 사업별 우수사례 발표 등 성과공유의 시간을 가졌으며, 식생활교육 유공자들을 시상함으로써 업적을 치하하고 교육자로서의 역할 진작도 도모했다.

 

특히, ‘제3차 식생활교육 기본계획(’20~’24)’수립에 따라 지자체와 민간의 협력체계 강화를 위해 시‧군 식생활교육 지원 조례 제정, 지역 맞춤형 교육 발굴 등 활성화 방안에 대한 심도 깊은 토론 시간을 가졌다.

 

경북도는 도민 건강증진 및 생애주기별 식생활교육 범도민 활성화를 위해 ’16년부터 올해로 4회째 워크숍을 추진했으며, 금년에는 ’18년 보다 2천만원이 증액된 3억 2천만원의 예산을 편성해 우리 농산물 소비촉진 및 도민들의 바른 식습관 조기정착에 노력했다.

 

설동수 경북도 농식품유통과장은 “도민이 건강하고 환경을 배려하는 지속가능한 먹거리 체계 구축을 위해 무엇보다 식생활교육이 중요하다”며 “민․관 소통과 협력을 더욱 강화하여 바른 식생활 및 건강한 식문화가 범도민 운동으로 확산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인터넷핫뉴스 & www.schi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