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경주시, 부산울산 원전해체연구소 내정설에 강력 대응

경북도 동해안전략산업국장․경주시 부시장, 산자부 항의 방문
기사입력 2019.02.12 19:30 조회수 22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경상북도와 경주시는 ‘원전해체연구소 부산․울산 접경에 짓는다(○○일보 2.12자)’는 언론보도와 관련해 산업통상자원부를 항의 방문했다.

 

언론 보도의 주요내용은 원전해체연구소 입지가 부산과 울산 경계지역으로 사실상 내정되었으며 현재 한수원, 산자부, 지자체, 민자 등 참여 기관 간 지분비율을 조정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에 전강원 경북도 동해안전략산업국장을 비롯한 경주시 이영석 부시장은 산자부 원전환경과를 긴급 방문해 원전해체연구소의 경주 설립 당위성을 다시 한 번 강력히 건의했다.

 

또한, 지역 국회의원인 김석기 의원(경주)과 곽대훈 의원(대구 달서구갑)도 언론내용에 대한 산자부의 즉각적인 해명을 요구했다.

 

전강원 경북도 동해안전략산업국장은 산자부가 지금까지 공식적으로 표명해 온 것처럼, 3월에 지자체별 모든 여건을 고려하여 원전해체연구소 입지를 공정하게 선정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에 산자부에서는 “원전해체연구소 설립과 관련해서는 현재 입지, 규모, 방식 등 다양하게 검토 중이며, 아직 결정된 바가 없다”고 밝혔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원전해체연구소가 경주에 입지한다면 경북은 원전의 설계-건설-운영-해체-처분으로 이어지는 원전산업 전주기 싸이클이 완성되는 국내 최적 지역”이라며

 

“정부 에너지 전환 정책에 따라 신규원전 백지화, 노후원전 조기폐쇄 등 직․간접적인 피해를 경북이 가장 많이 받게 된 것이 사실인 만큼 기필코 원전해체연구소를 도내에 유치해 낙후된 지역경기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적극 힘쓰겠다”고 밝혔다.

[김만석 기자 mskim55515@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인터넷핫뉴스 & www.schi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