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삼호 순천경찰서장[기고], 사회적 약자 “보호” 나아가 “존중” 필요..

기사입력 2018.01.15 10:39 조회수 356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8개월 전 새 정부가 출범하면서 우리 경찰에 사회적 약자 보호라는 국정과제가 부여되었다.

 

 

이에 경찰은 젠더폭력 근절, 학대 및 실종대책 강화, 청소년 보호를 내용으로 하는 세부대책을 수립하여 시행중에 있다.

 

현재까지 나름 성과를 거둔 분야도 있지만 전북 전주의 고준희 어린이실종사건 등을 살펴보면 아직까지 많이 부족한 점의 보완 진행형이라 할 수 있겠다.

 

청년실업의 증가 등 사회적으로 서민들의 삶이 많이 어려운 현실이지만 그럼에도 사회적 약자를 배려하는 사회적 공감대의 형성이 미약함은 많이 아쉬운 부분이다.

 

그 원인을 보면 경제성장으로 인해 국민의 생활은 나아졌지만 이에 비례하여 개인주의와 이기주의도 함께 성장하면서 오히려 더욱 더 심화되고 있다.

 

나만 피해입지 않으면 되고, 내 집 앞에서는 안 되고, 나와 상관없는 일은 못 본체 하고 등등 극단을 향해 치닫는 무관심과 이기심이 우리의 안전한 공동생활을 위협하고 있는 동시에 사회적 약자 보호에 대한 공감대 형성을 저해하고 있는 것이다.

 

사회적 약자는 공동체가 형성되면서부터 존재하여 왔다.

아동, 여성, 장애인 등 열거하지 않아도 보편적으로 타인의 도움이 필요한 사람은 사회적 약자라 할 수 있다.

 

이들에 대한 보호가 필요하다는 것은 부족하더라도 사회적 합의가 형성되어 있다고 볼 수 있으나 이제는 보호에서 더 나아가 사회적 약자에 대한 존중의 개념이 공동체적 합의로 자리 잡아야 할 시기가 되었다고 본다.

 

나와 다름을 인정하는 배려를 전제로 눈높이에 맞는 사회적 약자 보호활동과 함께 사회적 약자를 존중하는 사회를 다함께 만들어 나가야 한다.

 

 

순천구례곡성담양인터넷 뉴스 구독신청

기사제보/광고문의/취재요청(061)741-3456

[배정남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인터넷핫뉴스 & www.schi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