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북방 국가 지방정부와 교류협력 물꼬 튼다

양 지사, 포럼 참석한 주한키르기즈공화국 대사 등에 교류제안
기사입력 2020.10.29 11:34 조회수 1,011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양승조 충남지사는 29일 열린 ‘제6회 환황해 포럼’에 참석한 신북방국가 주요내빈을 만나 양국 지방정부 간 민관 교류를 넓혀나가자고 제안했다.   

 양 지사는 포럼 공식 오찬 자리에서 디나라 케멜로바 주한키르기즈공화국 대사와 만나 국회의원 시절 ‘한-키르기즈공화국’ 의원친선협회를 통해 활동한 인연으로 말문을 열었다.

 

 양 지사는 지난해 3월 자나르 아카에프 키르기즈공화국 국회의원 일행을 접견, 당시 양국 지방정부 간 교류 협력방안을 논의, 호응을 이끈 바 있다.

 

 양 지사는 “키르기즈는 중앙아시아와 유럽, 중국을 연결하는 관문이자 요충지이다. 젊은 인구가 많아 역동적이며 성장잠재력이 크다”며 “선진복지행정, 행정혁신 사례 전수 등 양국 지방정부 간 교류내용을 비롯한 유망분야의 기업, 농업, 대학 등에 대한 교류 추진을 희망한다”고 말했다.

 

 키르기즈공화국은 7개 주, 2개 특별시에 640만명이 거주하고 있으며, 농업과 임업(11.6%), 공업(18.6%), 3차 서비스업(46.8%) 등의 산업구조로 성장 잠재력이 높다.   

 양 지사는 이어 아크바르전 투아예프 주한우즈베키스탄대사관 참사관을 만난 자리에서도 기업, 청소년, 스포츠, 문화예술 등 민간교류를 희망한다고 손을 내밀었다.

 

 양 지사는 “우즈벡은 동·서양이 교차하는 유라시아의 심장부로, 신실크로드의 중심이 되는 나라이다. 높은 성장률을 배경으로 미래 중앙아시아 최대 소비시장으로 각광을 받을 것”이라며 “수도 타슈켄트시와 민관 융복합 교류를 통해 양 지방정부가 ‘윈-윈’하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우즈벡은 12개 주, 1개 특별시, 1개 자치공화국에 3,300만명이 거주하고 있으며, 원유와 가스, 광물 등의 자원이 풍부한 것이 장점이다.

 

 이에 양 국 대사와 참사관은 양국 지방정부 교류에 “환영한다”라는 입장을 내비치며 가교 역할을 할 것을 자처했다.   

 한편, 도는 지난 5월부터 충남글로벌채널(국제화상회의실)을 구축하고 중국 11개 성 정부와 실무자 화상회의를 순차적으로 실시하는 등 온라인 교류를 활발히 추진하고 있다.

 

 도는 국제 온라인 화상회의의 경험과 노하우를 신북방 주요국가 및 지역과의 교류 협력에도 적용해 해외이미지 제고와 경제영토 확대에 물꼬를 튼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신북방국가 출신 유학생, 노동자, 다문화 가족 등 도내 인·물적 자원을 활용한 교류사업도 적극 추진할 예정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인터넷핫뉴스 & www.schi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