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전 대표,“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 사망 사건 경찰 1차 수사 중 이례적 검찰 압수수색 등 의아한 부분 많지만 검찰…

기사입력 2019.12.03 13:12 조회수 1,007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0대 국회, 민주당도 한국당도 모두 리더십 없어”

“황교안 단식, 대표 리더십과 원내대표 임기 등 자신들의 문제는 해결된 듯”

“민주당, 4+1 체제로 대응해야 한국당 태도 변화 이끌어 낼 수 있을 것... 예산 심사 및 처리부터 4+1 해야”

 

 대안신당 소속 박지원 전 대표는 김기현 전 울산시장 청와대 하명 수사 논란에 대해서 “검찰이 철저하게 밝히지 않으면 의혹이 꼬리에 꼬리를 물게 되고, 가만히 있을 한국당도 아니라”며 “신속하게 수사해서 정리해야 국민적 의혹이 해소될 것”이라고 말했다.

 

[크기변환]20180704154909_180b830ae6a524ec5e472866d29234f9_yaow.jpg

 

박 전 대표는 오늘(12.3) 아침 YTN-R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에 고정 출연해서 “조사 받던 감찰반원이 극단적 선택을 하고, 통상 경찰이 1차 수사를 하는데 검찰이 이례적으로 경찰서를 압수수색해 휴대폰 등 을 가지고 가는 것도 이상하다”며 “더욱이 감찰반원이 ‘자기 휴대전화를 초기화 하지 말아 달라’는 유서를 남겼다는 등 통상적으로 이해할 수 없는 의혹들이 연달아 발생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특감반원이 ‘윤석열 총장께 죄송하다, 가족을 부탁 한다’는 유서를 남긴 것을 어떻게 보느냐’는 질문에 “검찰수사관으로서 윤 총장을 굉장히 존경하는 상사로 모셨고, 자신이 현재 검찰 수사를 받고 있어서 이러한 극단적 선택을 하는 것에 대해 죄송하다는 생각과 함께 가족을 잘 돌봐 달라고 하는 순수하게 인간적인 측면으로 이해한다”며 “일부에서는 자신에 대한 수사를 더 확대하지 말아 달라는 추측도 하지만 그렇기 때문에 검찰이 더 철저하게 수사해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필리버스터 정국 전망을 묻는 질문에 “이렇게 무능한 여당도 이렇게 막가는 야당도 처음이고 결론적으로 민주당이나 한국당 모두 다 리더십이 없다”며 “한국당은 황교안 대표의 단식으로 자신을 흔드는 당내외부 목소리를 불식시켰고 나경원 원내대표의 임기 문제도 들어갔고, 어제 당직 인선을 했지만 결국 김세연 의원을 교체한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황교안 대표, 나경원 원대대표는 장외투쟁만 하고, 국회를 청와대 앞으로 옮겼다”며 “국회나 국민은 안중에도 없기 때문에 저는 민주당에게 11월부터 4+1을 만들어서 소수정당들과 소통하고 대화해서 국회 과반수를 만들어서 돌파구를 찾아야 한다고 이야기 해 왔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내년도 예산 심의도 소소위가 구성되지 않아서 어제부로 법정 처리 시한을 넘겼다”며 “지금 당장 예산안 심사 및 처리에서부터 4+1을 가동해 심사를 하고 처리해 한국당이 대화테이블로 나오도록 압박도 유인도 해야 한다”고 말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인터넷핫뉴스 & www.schi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