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언맨의 메카 구례에서 철인 1,421명 인간한계 도전

해외선수 590여명 참가, 외국인 역대 최다 아이언맨 대회 개최
기사입력 2019.09.16 18:56 조회수 297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구례군(군수 김순호)에서 오는 9월 19일부터 23일까지 국제 철인3종경기 『아이언맨 구례 코리아』 대회가 개최된다.

 

[크기변환]20190916_아이언맨 구례 코리아대회1.jpg

 

구례군 체육회가 주관하고 문화체육관광부와 전라남도가 후원하는 2019 아이언맨 구례 코리아 대회는 2014년 하프코스로 시작해 2017년 풀코스로 전환하여 올해로 6회째를 맞이하고 있다.

 

 지난 8월초에 선수모집이 일찍이 마감되었으며 41개국의 해외선수 590여명을 비롯한 1,421명의 선수가 참가등록을 마쳤고, 특히 참가선수의 40%가 해외선수로 등록되어 명실상부한 국제대회의 면모를 갖춘 대회이다.

 

 아울러, 지난 2년동안 풀코스대회를 치른 후 참가자들로부터 가장 높은 만족도를 얻고 있으며, 2019년 WTC 전세계 코스평가에서 우수코스상을 수상하기도 하였다.  

 이번 대회는 19일(목)부터 21일(토)까지 선수등록을 거쳐 경기당일인 22일(일) 7시10분 시작된다.

 

 수영 3.8km, 사이클 180km, 마라톤 42.2km 총 226km로 구성되며 수영은 지리산호수에서, 사이클은 지리산호수 옆 대회장을 출발하여 산동 산수관에서 간전 남도대교까지 2회전을 하고 다시 지리산호수에 도착 후 마라톤으로 광의교, 지용관, 연화교구간을 3회전 한 후 구례공설운동장 천연구장 결승점으로 들어오는 코스이다.

 

 극한과 자기극복의 대명사인 아이언맨대회는 아이러니하게도 술자리 농담으로 시작되었다고 알려져 있다.

 

 1977년 2월 당시 미해군 중령이던 john collins는 친구들과 맥주를 마시며, 사이클, 달리기, 수영선수 중 가장 멋진 선수가 누구냐를 두고 설전을 하다가 와이키키해안에서 2.4마일 수영을 하고 오하우섬을 사이클로 일주한 후 호놀룰루 마라톤을 하게 하자고 결론지었다. 실제로 다음해에 경기를 하였고 이후 언론에 보도되어 세계적으로 알려졌다.

 

 이번 대회는 77년부터 진행해 온 월드챔피언십 하와이 코나대회 참가권 30장이 걸려있으며, 우수한 성적을 거둔 참가자에게 제공된다. 

 월드챔피언십대회 참가는 대부분 철인3종 동호인들에게 가장 이루고 싶은 꿈으로 여겨진다.

 

 대회 관계자는“대부분의 선수가 월드챔피언십대회 참가권을 목표로 하고 있으나, 지난 1982년 아이언맨대회를 비롯해 총 12회에 걸쳐 완주를 하여 이언맨대회의 전설 줄리모리와 쌍벽을 이룬 캐슬린 맥카트니( Kathleen McCartney )선수가 레젼드로 참가하며 그의 아들인 카터 맥카트니 ( Carter McCartney )가 풀코스에 첫 도전을 한다. ” 며 “손녀와 함께 완주, 부부가 함께 완주, 완주 후 프로포즈, 항암치료 중인 여자친구에게 힘이 되고 싶다 등 자기만의 이유를 가지고 있는 선수들이 참가하고 있다.”고 전했다.

 

 군은 원활한 경기 진행을 위해 22일 오전 6시30분부터 24시30분까지 각 구간별로 진행시간에 따라 교통을 통제한다. 이에 따라 지리산을 찾는 방문객은 화엄사방향으로 우회하고, 사성암을 찾는 관광객은 구례읍 오봉마을에 조성돼 있는 섬진강생태탐방로주차장에서 셔틀버스를 이용하고, 산동면 진입시에는 원촌마을방향으로 진입하도록 하는 등 군 홈페이지와 현수막을 게첨하여 교통통제 계획을 안내하고 있다.(교통안내 061-780-2901)

 

 특히, 올해 대회는 새로운 부대행사로 선수와 일반인이 함께 즐기는 대회가 되도록 20일(금)부터 22일(일)까지 기차, 에어바운스 등 키즈존을 운영한다. 대회전날인 21일(토) 오후에는 대회 골인지점인 공설운동장 옆 서시천공원엔 콩장이 열려 소소한 즐거움을 느낄 수 있다.

 

[크기변환]20190916_아이언맨 구례 코리아대회3.jpg

 

김순호 군수는“다양한 국가에서 많은 선수들이 참가신청을 하여 우리대회가 명실상부한 국제대회로 자리매김 하였음을 느낀다. 이 같은 결과는 매년 불편을 겪으면서도 직접 자원봉사에 참여하거나 길거리 응원을 보내주신 군민의 열정과 참여 덕분이다”며, “남은 기간은 축제 분위기 속에서 한국을 대표하는 대회로 치러지도록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모든 선수의 완주를 응원하겠다”라고 말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인터넷핫뉴스 & www.schi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