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 안내하고 춤 추고…수리·달이 로봇 인기

기사입력 2019.07.17 20:14 조회수 140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남부대 경기장·선수촌에서 돌아다니며 각종 정보 제공

로봇 댄스·사진 촬영 등 선수단·관람객에게 즐거움 선사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주경기장인 남부대 시립국제경기장과 선수촌에는 선수단과 관람객들의 사랑을 독차지하는 똑똑한 로봇 2대가 있다.

 

[크기변환]사진_수리달이 로봇1.jpg

 

대회 마스코트의 이름인 수리(남부대 경기장)와 달이(선수촌)로 각각 불리는 이 로봇들은 실제 수리·달이의 모습이 모니터에서 나와 친근하게 느껴진다.

 

로봇은 경기장 게이트 부근을 돌아다니며 관람객들에게 먼저 말을 건다. 정면에 사람이 있을 경우 멈춰선 후 배 쪽에 있는 대형 디스플레이에서 대회소개와 경기일정, 경기장 정보, 행사·이벤트 등 다양한 정보를 제공한다.

 

수리·달이 로봇은 음성인식 기능이 있어 관람객의 ‘오늘 날씨는 어때’와 같은 질문에 ‘오늘 광주 날씨는 맑고 최고 온도는 31도입니다’와 같은 정보를 친근한 목소리로 알려준다.  

 

[크기변환]사진_수리달이 로봇3.jpg

 

특히 로봇은 정보 제공 뿐만 아니라 함께 춤을 추는 댄스기능과 직접 사진을 찍어주는 기능이 탑재돼 선수단과 아이들에게 최고의 인기를 얻고 있다.

 

사진 기능은 관람객이 스티커 사진을 찍듯이 수영대회 관련 각종 배경, 스티커를 선택한 후 사진을 찍은 후 자신의 이메일 주소를 입력하면 곧바로 로봇이 찍은 사진을 전달해준다.

 

이와 함께 경기장 곳곳에 비치된 키오스크도 대회 정보와 일정 등을 제공해 관람객의 편의를 제공하고 있다. 우리 선수들을 응원하는 사진을 찍은 후 응원갤러리에 올릴 수 있어 다양한 사진을 찍고 구경하는 재미도 느낄 수 있다.

 

[크기변환]사진_수리달이 로봇2.jpg

 

시민 양혜정(38)씨는 “아이들이 로봇과 춤을 추며 너무 즐거워하고 신기해했다”며 “로봇이 찍어준 특별한 사진은 이번 수영대회에서 받은 가장 신기한 선물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김형규 기자 mskim55515@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인터넷핫뉴스 & www.schi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