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이 허락하는 한 끝까지... 헌혈로 사랑 나눔

육군 제 2공병여단 선공대대 간부 3명, 헌혈로 사랑나눔 실천
기사입력 2019.03.16 12:11 조회수 92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헌혈 100회 유공으로 대한 적십자사로부터 적십자유공장 명예장을 받은 군(軍)간부 3명이 한 부대에서 근무하고 있다는 소식이 알려져 화제다.

 

[크기변환]11-1.2공병여단 간부 3명 헌혈 100회 헌혈증 기증 (1).jpg

 

소식의 주인공들은 바로 육군 제 2공병여단 선공대대에서 근무 중인 김혁년 중령(42세)과 박민규 대위(30세), 최동식 상사(46세)다. 

이들은 계급도 직책도 다르지만 짧게는 십여 년, 길게는 삼십 년 동안 꾸준히 헌혈을 해 온 헌혈천사라는 공통점을 가졌다.

 

먼저, 고등학교 1학년 때 우리나라가 혈액을 해외에서 수입한다는 내용의 기사를 보고 헌혈을 시작하게 되었다는 선공대대장 김혁년 중령은 지금까지 총 144회 헌혈을 달성했는데, 결혼 후에는 그의 아내까지 헌혈에 동참하고 있다고 한다. 이들 부부의 헌혈 횟수를 더하면 200회에 이른다.

 

작전장교로 근무하고 있는 박민규 대위는 고등학교 때 투병 중인 친구의 부모님을 돕기 위해 헌혈을 시작해 지난 해 100회 헌혈 유공으로 적십자 명예장을 받았다. 정비소대장으로 근무하고 있는 최동식 상사 또한 고등학생 시절부터 헌혈을 시작해 2018년 초 100회 헌혈을 달성하고 대한적십자사 명예의 전당에 이름을 올렸다.

 

세 명의 간부 모두 100번이 넘는 헌혈을 했지만 현재 그들 손에 남아 있는 헌혈증은 거의 없다. 그동안 투병 중인 친구의 부모님을 위해, 함께 근무한 전우와 그의 아픈 가족들을 위해, 그리고 지역 내에서 혈액질환으로 고통받는 환아들을 돕기 위해 기회가 있을 때마다 개인 또는 기관에 아낌없이 기증해왔기 때문이다. 특히, 김혁년 중령과 최동식 상사의 미담은 여기서 끝이 아니다. 2009년에는 불치성 혈액질환자들을 돕기 위해 조혈모세포 및 장기기증자 등록까지 마친 상태다.

 

[크기변환]11-1.2공병여단 간부 3명 헌혈 100회 헌혈증 기증 (2).jpg

 

이들에게 헌혈은 ‘세상을 향한 사랑 나눔’이라는 자신과의 약속이자 다짐이었다고 한다. 세 간부는 “우리는 금전적인 부자는 아니지만 우리가 가진 일부를 나누겠다는 마음만은 누구보다 부자”라며, “앞으로 건강이 허락할 때까지 헌혈을 통해 사랑나눔을 실천할 것”이라고 입을 모아 말했다. 

[김만석 기자 mskim55515@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인터넷핫뉴스 & www.schi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