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시민 먹거리 안전 위해 축산물 안전관리 강화

「2020년도 축산물 안전관리 계획」 시행
기사입력 2020.02.14 20:44 조회수 1,012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 부산시 관내 축산물가공업체 234곳과 식육포장처리업체, 축산물 판매·보관·운반 업체 등 총 5,923개의 축산물 관련 업체 운영 중

◈ 계란 냉장차량 구입비 지원, 닭발 등 부산물 검사, 유통 계란 검사 등 축산물 안전 관리 강화로 '안심 축산물' 유통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안심 축산물 유통을 위한 2020년 축산물 안전관리 계획을 수립하여 관내 축산물에 대한 안전관리를 강화한다고 밝혔다.

 

 부산에는 축산물가공업체 234곳과 식육포장처리업체, 축산물 판매·보관·운반 업체 등 총 5,923개의 축산물 관련 업체가 운영되고 있다.

 

 올해는 물세척 계란 냉장유통 의무화 등 계란의 안전관리를 위해 계란 냉장차량을 지원하고 계란 껍데기 산란일표시제 시행에 따른 유통 계란 안전관리 강화를 위하여 식용란판매업소 및 마트에서 유통되고 있는 계란을 수거하여 살충제, 항생제 등 검출 여부를 검사한다.

 

 특히 지난해 ‘피부병 걸린 까맣게 곪은 닭발 전국 유통’으로 언론에 보도된 바 있는 닭발 등 부산물과 부산물을 원료로 만든 가공품들을 수거․검사하여 시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할 계획이다.

 

 그리고 설, 추석 등 축산물 성수기에는 축산물가공업소와 식육판매업소 등 축산물 취급 판매업소의 작업장 청결 및 작업자의 위생관리 상태 등에 대하여 중점 점검하여 안전한 축산물 유통과 취급업소의 위생 수준 향상을 도모한다.

 

 연중 축산물 가공·유통업체에서 생산·판매하는 축산물을 시와 구·군에서 무작위 수거하여 보건환경연구원에 보존료, 미생물 검사 등을 의뢰하여 부적합 축산물이 있는지를 감시하고 문제가 발생한 축산물에 대해 신속하게 회수·폐기하여 추가 유통을 방지할 계획이다.

 

 또한, 축산물 점검의 공정성과 신뢰도 향상을 위하여 축산물에 대한 지식과 경험이 풍부한 시민 26명을 ‘명예축산물위생감시원’으로 위촉하여, 소비자인 시민이 직접 부정불량 축산물이 유통되지 않도록 감시하고 축산물의 위생 및 거래질서 유지를 위한 홍보·계몽 등의 역할을 할 예정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시민에게 신뢰받는 안전한 축산물 제공을 위해 효율적인 축산물 위생감시체계를 강화할 것”이라며, “시민의 건강과 직결되는 축산물의 안전 관리를 위해 위생감시, 수거검사, 지도 및 홍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인터넷핫뉴스 & www.schi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